KFA,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에 감사패 전달

골때리는 그녀들 프로그램 포스터ⓒ사진=KFA

축구에 열정을 다하는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SBS의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 대한축구협회로부터 감사패를 받는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과 뉴질랜드의 1차전 하프타임 행사로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에게 감사패를 수여한다고 25일 밝혔다.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은 이승훈 PD와 개그우먼 팀의 선수로 출연중인 김민경 씨가 대표로 경기장에 나와 대표로 감사패를 받을 예정이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지난 2월 설날 특집으로 방송돼 큰 호응을 얻은 뒤, 6월부터 정규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에 방송되고 있다. 다양한 분야의 여성들이 각자 축구팀을 만들어 승리를 향해 분투하는 모습으로 감동과 재미를 주고 있다.


박경훈 대한축구협회 전무는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후에 축구를 해보고 싶다는 여자분들이 무척 많아졌다고 들었다. 여자 축구 활성화를 위해서는 직접 공을 차보면서 흥미를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 이 프로그램이 여성들의 축구 입문을 늘이고 인식을 바꾸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어 감사의 뜻을 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올해초 ‘여자축구 활성화 프로젝트팀’을 별도 조직으로 만들고, 여성의 축구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그 일환으로 서울시 교육청, 신세계 그룹과 함께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렛츠 플레이 축구교실’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