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이준우 연출·김도영 각색 ‘붉은 낙엽’ 무대로

미국 작가 토머스 H. 쿡 소설 원작
“의심은 우리를 어디까지 무너뜨릴 수 있는가”

연극 '붉은 낙엽'ⓒ제공: 서울연극협회(사진 황호규)

연극 '왕서개 이야기'로 주목받은 김도영 작가와 이준우 연출가가 연극 '붉은 낙엽'으로 다시 관객을 만난다.

국립극단은 내달 8일부터 27일까지 국립극단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극단 배다의 '붉은 낙엽'을 초청해 선보인다.

연극 '붉은 낙엽'은 미국의 대표 추리소설 작가 토머스 H. 쿡(Thomas H. Cook)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올해 5월 관객과 처음으로 만난 연극 '붉은 낙엽'은 작품이 초연된 제42회 서울연극제에서 관객과 평단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우수상(단체부문), 연기상(박완규), 신인연기상(장석환), 무대예술상(신승렬)을 수상했다.

작품은 공동체의 최소 단위인 한 가정이 작은 의심으로 인해 붕괴되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더 나은 가정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해온 에릭의 일상은 이웃집 소녀 에이미의 실종에 대한 유력한 용의자로 아들 지미가 지목되면서 송두리째 흔들린다. 견고하다고 믿었던 관계들이 서서히 무너져 내리기 시작한다.

작품은 의심이 우리를 어디까지 무너뜨릴 수 있는지 보여준다.

이준우 연출은 지난 5월 공연 당시 연출의 글에서 "단풍잎에 미세하게 박힌 반점들처럼 조금씩 자라기 시작한 의심의 씨앗이 어떻게 이들의 삶 속에 퍼져나가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극단 김광보 예술감독은 "최근 작품을 해체하거나 재구성하는 연극이 무대에 많이 오르는데 '붉은 낙엽'을 통해 오랜만에 탄탄한 서사를 기반으로 한 연극의 정수를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작품 속 의심으로부터 비롯된 참담한 결과는 불신이 팽배한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생각의 여지를 줄 것"이라고 전했다.

12월 12일 공연 종료 후에는 이준우 연출, 김도영 각색자, 박완규 배우 등이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붉은 낙엽'에서 김도영 작가와 이준우 연출은 각각 각색과 연출을 맡았다. 배우 박완규, 김원정, 장석환, 권태건, 선종남, 구도균, 하지은, 이호철, 이의령, 장승연 등이 출연한다.

한편, 김도영 작가와 이준우 연출은 연극 '왕서개 이야기'로 제57회 동아연극상 희곡상과 작품상을 수상하고, 한국연극 공연 베스트 7,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올해의 연극 베스트 3 등에 선정됐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