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다주택 고위공직자 승진에서 배제한다

내년 상반기부터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3단계 도덕성 검증 시스템. 자료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다주택 고위공직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다주택자 등 시민 눈높이에 부합하는 청렴성과 도덕성을 갖추지 않은 서울시 고위공직자는 승진에서 배제되고, 주택 관련 업무도 맡을 수 없게 된다.

서울시는 3급 이상 고위공직자에 대한 강도 높은 3단계 도덕성 검증 시스템을 도입해 내년 상반기부터 연 2회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주택·부동산 직접 관련 부서는 4급 공무원까지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현재는 일반직 승진심사나 개방형 직위 신규임용 전에 인사 검증을 하고 있지만 수사나 조사 중인 비위 사실에 대해서만 확인할 수 있을 뿐 주택보유 현황이나 도덕성을 심층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는 인사 검증체계는 부족하다는 문제가 있다.

내년부터 시행될 강화된 고위공직자 검증시스템의 대상은 본청·사업소 3급 이상 공무원(개방형 포함)이다. 검증항목은 주택 보유현황, 위장전입, 고의적 세금체납 및 탈루, 성범죄·음주운전 등 범죄경력 등이다.

검증은 총 3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로 본인이 '도덕성 검증 체크리스트'를 작성하면, 2단계로 감사위원회에서 증빙서류를 통해 검증한다.

2차 검증 결과에 대해 소명이 필요한 경우 인사위원회를 통해 소명 기회를 부여하고 최종 검증을 완료한다.

검증 결과, 불법적 요소 등 문제의 소지가 확인되거나 서류를 허위로 작성한 경우 일반직 공무원은 3급 이상으로의 승진에서 제외된다. 개방형 공무원은 신규임용과 재임용이 제한된다.

특히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다주택 보유자는 원칙적으로 승진에서 배제하고, 주택·부동산과 직접 관련된 부서 업무에서 제외시킨다는 방침이다.

다만, 전매제한, 부모봉양, 자녀 실거주 등 투기 목적이 아닌 사유로 2주택 이상을 보유하거나 그 외에 합리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 인사위원회를 통해 소명기회를 부여하고,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다주택 보유에 대한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

검증은 정기인사(매년 1월, 7월) 시 참고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연 2회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주택처분 등에 따른 소요 기간, 인사조치 예측 가능성 등을 고려해 유예기간을 두고 단계적으로 적용하되, 1·2급은 직위의 중요성을 고려해 우선 시행할 계획이다.

시는 앞서 8월 1급으로의 승진심사 시 강화된 검증 시스템을 적용한 바 있으며, 내년 6월 2급 승진 대상자에 대한 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다. 내년 12월에는 전면 시행해 3급으로의 승진심사 대상자, 4급 이상 전보에 반영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성범죄, 음주운전 등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공직사회의 도덕성 및 시민들의 신뢰와 직결된 부분으로, 한층 강화된 엄격한 인사검증체계가 가동되어야 한다"며 "서울시는 고위공직자의 비위사실은 물론 도덕성을 검증하기 위한 새로운 인사검증체계를 도입한다. 서울시 고위공직자가 도덕성 시비에 휘말리는 일 없이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솔선수범하는 계기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