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정 총론 ‘노동’ 명시 환영, 직업계고에 한정돼선 안 된다”

운동본부 “전 학년, 전 교과에 걸친 노동 교육의 내용이 마련돼야”

송주명 한신대 교수(왼쪽부터), 윤미향 국회의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 장윤호 이천제일고 교사, 이상현 특성화고권리연홥회 이사장이 지난 7월 28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열린 ‘학교부터 노동교육 제도화를 위한 토론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뉴스1

160여 개 단체가 모인 '학교부터 노동교육 운동본부'는 25일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에 '노동'이 새롭게 명시된 데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운동본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노동'의 의미와 가치를 교육 목표에 넣겠다는 것은 최초의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운동본부는 "이는 국가 차원에서 노동교육을 체계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의미이기에 학교부터 노동교육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시대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직업계고에 한정해 노동 관련 과목을 신설하는 방향으로 구체적인 교육과정이 검토되고 있는 데 대해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교육부는 교육과정 총론에 "생태전환교육, 민주시민교육 및 일과 노동에 포함된 의미와 가치 등을 교육목표에 반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명시하면서도, 구체적인 교육과정에 대해서는 직업계 고등학교에 전문공통과목으로 '노동인권과 산업안전보건'을, 교양교과로 '인간과 경제활동' 등을 신설한다고만 언급했다.

이에 운동본부는 "'일과 노동에 포함된 의미와 가치에 대해서는 '생태전환교육' 및 '민주시민교육'과는 달리 교육 목표 및 내용 기준(안)을 비중 있게 다루지 않은 것이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노동교육은 전 학년에 걸쳐 체계적으로 이뤄져야지, 직업계고 교육 내용으로만 한정돼서는 안 된다"며 "총론에 '노동'이 명시되는 만큼 전 학년, 전 교과에 걸친 노동 교육의 내용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운동본부는 앞으로 총론에 명시될 '일과 노동에 포함된 의미와 가치'가 초중고 교육과정에서 제대로 구현되고, 학교노동교육이 제도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