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화장실 카메라 설치 초등학교 교장 ‘파면’

경기 안양의 한 초등학교 여교사 화장실에서 발견된 불법촬영 카메라 사진.ⓒ경기교사노조

여직원 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해 물의를 빚은 경기도 안양시 소재 초등학교 교장이 파면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교육계 등에 따르면,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7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안양 A 초등학교 교장 B 씨에 대한 파면 결정을 내렸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8일 B 교장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B 씨를 긴급체포했다.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내 여교사 화장실에 소형 카메라 한 대를 설치한 혐의를 받던 B 씨에 대한 경찰 조사 과정에서 그가 휴대전화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정황도 드러나 혐의가 추가됐다.

이후 B 씨는 구속 기소된 상태다.

도교육청은 사건 직후 B 씨를 직위해제하고 감사에 착수했다.

한편, 공무원 신분이 박탈되는 파면은 5년간 공무원 임용이 불가하고, 연금과 퇴직금이 절반만 지급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