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블프’ 해외직구 피해 시 “카드사 차지백 요청”

해외직구 자료사진ⓒ뉴시스

미국 최대 쇼핑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26일)를 앞두고 한국 소비자원이 소비자들에게 해외직구에 대한 피해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26일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간(2018~2020년) 접수된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3만 5,007건이라고 밝혔다. 이 중 연말 시즌인 11월~12월에 접수된 상담은 총 6,678건으로 전체의 19.1%를 차지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중 판매자의 일방적인 상품 취소해 소비자가 할인 기간에 물건을 구매하지 못하는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피해 예방을 위해 한정 수량 할인 광고 등을 보고 성급히 구매를 결정하지 말고, 물품 배송 현황을 자주 확인해 문제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해달라고 당부했다.

소비자원은 해외 승인 카드 결제 뒤 판매자와 연락이 닿지 않거나 배송 현황 확인이 되지 않으면 증빙 자료를 준비해 신용카드사에 ‘차지백’(charge back)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차지백은 국제거래에서 소비자가 피해를 본 경우 신용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다.

소비자원은 “국내 사업자 관련 피해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해외 사업자 관련 피해는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아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