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 의원 “조선일보 유가부수 조작 증거인멸 가능성”

경찰, 조선일보 6개 신문지국 압색...김 의원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일 수 있어...철저히 수사해야”

조선일보 자료사진ⓒ이승빈 기자

경찰이 조선일보 유가부수 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선일보의 증거인멸 시도에 관한 제보가 지속적으로 들어오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조선일보의 유가부수 조작 의혹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23일 한국ABC협회와 공모해 유가부수를 조작한 의혹으로 조선일보 6개 신문지국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국회의원 30명이 조선일보를 사기죄, 공무집행방해죄, 국가보조금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지 8개월 만에 이뤄진 일이다.

그런데 ‘조선일보가 각 신문지국에 있는 자료를 파기하고 허위·조작 정보로 교체했다’는 제보가 지속해서 들어오고 있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증거인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경찰에 신문지국 하드디스크 포렌식 및 허위조작 정보 존재여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료사진) 김 의원 등은 올해 3월 경찰에 조선일보 유가부수 조작 의혹을 수사해 달라고 고발했다.ⓒ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조선일보 유가부수 조작 정황이 차고 넘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러 차례 미디어매체를 통해 ABC협회와 조선일보 관계자들이 유가부수 조작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라며 “유가부수 조작 의혹은 2008년 처음 수면 위로 드러나 2013년 또다시 불거졌지만, 당시 문화부에서는 조사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유야무야 넘어갔다”라고 짚었다. 이어 “수십 년간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이었기에 경찰이 철저히 수사한다면 묵혀있던 증거들을 찾아내 사건의 진상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거대 언론사에 면죄부를 줬던 검찰과 달리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매우 큰 진전”이라며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경찰은 명백한 범죄행위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통해 국민을 위한 경찰로 거듭나 달라”고 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남국·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했으며, 김용민·민형배·유정주·윤영덕·이탄희·장경태·최혜영·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최광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뜻을 같이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