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패싱 논란에 “가당치 않다...홍보 제외한 전권 김병준에 양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뉴시스 /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체제에서 패싱을 당하고 있다는 논란과 관련해 “가당치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 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6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회동을 가진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향후 선대위 운영 방침을 설명했는데, 이 과정에서 이 대표가 기자간담회와 회동 일정을 보고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패싱 논란이 일었다.

윤 후보도 이 같은 논란과 관련해 이날 청년위원회 출범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패싱을 할 이유도 없고 다 같은 선대위원”이라며 “그런 일을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