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광주선대위, 18세 여고생·2030 청년들 전면 배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광주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이 2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2021.11.28.ⓒ뉴시스

2030 청년 세대가 주축이 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광주 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했다. 공동선대위원장 중 18세 여성 고등학생도 포함돼 눈길을 끈다.

민주당은 2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을 열고 광주여고 3학년에 재학 중인 남진희 씨를 비롯한 공동선대위원장 10명을 임명했다. 남 씨와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을 제외하면 모두 2030 청년들이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지역 주류 중치인들이 모두 2선으로 후퇴했다.

이 후보는 “2030 청년들이 지도부가 되는 파격적인 젊은 선대위를 만들었다”며 “다른 지역에 주는 메시지가 클 것이고, 중앙 선대위에도 광주의 새로운 시도가 주는 반향이 매우 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후보는 남진희 위원장에 대해 “청소년의 정치적 기본권 확장을 위해 애써온 청소년 활동가다”라고 직접 소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광주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이 2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만 18세의 공동선대위원장인 남진희(광주여고 3)씨가 이 후보를 소개하고 있다. 2021.11.28.ⓒ뉴시스

남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는 데 청소년과 청년의 목소리를 내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내년 대선에서 처음 투표하는데, 내년 3월 9일에는 뚜렷한 철학과 비전이 있는 대통령,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는 대통령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의 기대, 민주개혁진영의 기대,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그동안 민주당이 민생·개혁 입법 등에 소극적이었던 점과 부동산 문제를 바로잡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호남은 민주당 텃밭이 아니라 죽비이고 회초리다. 호남이 염원했던 가치와 정신, 민주개혁 과제를 확실히 완성해 우리 호남 국민들이 다시 민주당을 한없이 사랑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