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에 “손실보상 50조 지원, 당장 할 수 있는 방안 찾자”

대선 100일 앞두고 시민들과 두 번째 선대위...“대규모 주택공급 정책 곧 발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D-100일 전 국민 선대위-내가 이재명입니다. 국민이 이재명에게’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9.ⓒ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자영업자 손실보상 50조 원 지원 발언’에 진정성을 보일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 후보는 29일 “윤 후보가 말하는 50조 원 지원 약속을 저도 받겠다”며 “당선돼서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20대 대통령 선거를 100일 앞둔 이날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 국민 선거대책위원회’ 두 번째 회의에서 “대통령이 안 되더라도 민생 지원은 지금 당장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서 ‘윤석열표 50조 원 지원 예산’, 내년에 미리 집행하면 윤 후보도 손해 보지 않을 거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누가, 정치인 어떤 사람이 득을 보느냐 손해를 보느냐를 떠나서 국민에게 필요한 일을 해내는 것으로 우리의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며 윤 후보에게 “같이 하자”고 전했다.

나아가 이 후보는 “지금 이 순간부터 제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그리고 민생 대통령이다.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며 “열을 얻기 위해서 허송세월하고 논쟁에 빠지기보다는 두 개, 세 개, 네 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의 삶을 한 개라도, 두 개라도 개선하겠다”고 했다.

국민을 향해 자성의 메시지도 재차 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거듭 약속했다. 그는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께 정치가 뭘 해 드렸는지 정말로 깊이 반성했다. 정말로 죄송하다”며 “저부터 다시 반성하고 또 새롭게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제가 만들어온 작은 성과에 취해서 자만했다는 생각이 든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국민의 작은 목소리를 듣고 또 들으면서 우리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제 온 힘을 집중하겠다”며 “여전히 남아있는 우리 안의 기득권을 혁파하고 정치개혁, 정당개혁을 완수해 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무책임한 폭로와 막말하는 책임지지 않는 국회를 바꾸겠다”며 “민생법안은 발목 잡더라도 신속히 입법해 나가겠다. 우리 민주당을 바꾸겠다. 더 유능하고 더 기민한 정당으로 환골탈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전 국민 선대위는 온·오프라인 결합 방식으로 진행됐다. 각계각층 다양한 시민이 참석했다. 온라인으로 참석한 청년 소상공인, 수험생 학부모, 의료진, 워킹맘, 창업가, 장애인 청년 활동가 등 시민은 각각 현장에서 겪는 고충을 전하며 정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수험생 학부모 임형숙 씨는 올해 문·이과 통합 첫 수능을 치르는 과정에서 발생한 입시 정책 혼란을 지적, “특별히 정보를 얻을 수도 없었던 교육 정책으로 무책임하고 혼란스러운 입시 첫해가 됐다. 앞으로 입시정책은 적어도 시행 3년 전부터 정확히 예고하고 학생들을 지도할 교사를 교육해 학생과 학부모를 잘 이끌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5·18 기념재단 연구위원 이재의 씨는 “5·18 조사위원회의 시한을 두지 않고 인력을 더 충원해서라도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게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 범죄사실을 부인하고 끝까지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의 경우 사법절차를 거쳐 그에 합당한 책임이 뒤따르게 해야 한다”며 “불법적인 정치 권력을 이용해 축적한 검은 재산은 2세, 3세에게 상속되는 것을 막고 해외로 도피시킨 재산은 철저히 추적해 완전 환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 참석자로부턴 ‘부동산 문제’ 해결에 대한 당부의 메시지도 있었다. 이에 이 후보는 “불안해서 (집을) 사는 공포 수요를 통제하고, ‘집 사면 돈 된다’는 거 없애야 한다”며 “금융제도, 조세제도, 거래제도 개혁을 통해서 쓸데없는 또는 투기용 수요를 억제하고 저희가 곧 발표하게 될 검토 중인 대규모 대대적인 주택공급 정책을 제대로 시행하면 지금 국민이 고통받는 주택, 부동산, 불로소득 문제 해결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