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윤석열 지지자 대부분 저학력·빈곤·고령층” 글 썼다 논란 일자 사과

정의당 “혐오 종합 선물세트 발언”...민주당 선대위 직책 사퇴 촉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지지자를 두고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29일 뒤늦게 사과했다.

황 의원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검찰 쿠데타가 끝내 성공을 거두는 기막힌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겠다”며 윤 후보를 비평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윤 후보가 지지율 1위를 기록한 최근 여론조사 보도를 언급, “철학도 비전도 없이 연일 무지와 무능만이 드러나는 사람이 그(정권) 대안이 된다면 역사와 후손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다. 군부독재에 무소불위 검찰 권력이 덧붙여지는 최악의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며 “실제로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비하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윤 후보 지지자를 묶어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한다. 그러니 지지율은 요지부동”이라고 깎아내렸다.

이를 두고 윤 후보 지지자를 향한 원색적인 폄하와 저학력·빈곤층·노인층 혐오 표현이란 비판이 일자 황 의원은 글을 올린 지 약 9시간 만에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한다” 등 문장을 글에서 삭제했다.

하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황 의원의 수정 전 게시글 원문이 재차 조명됐고, 황 의원은 수습에 나섰다. 그는 “어제 밤늦게 포스팅된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한 바 있다. 그 삭제된 부분이 캡처돼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고 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황 의원을 향해 “글은 황급히 지워졌지만 황운하 부단장이 시민에게 가한 무차별적인 모욕은 쉽게 지울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황 의원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 대응 태스크포스(TF) 부단장을 맡고 있다.

오 대변인은 “황 부단장의 발언에는 학력이 낮고 가난하고 나이가 많은 사람들은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윤 후보를 지지한다는 인식이 깔려있다. 해당 발언은 그야말로 저학력과 빈곤계층, 노인층을 향한 혐오 종합 선물세트라고 할 수 있다”며 “황 부단장은 해당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선대위직을 즉각 내려놓고 자성의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지지자를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29일 뒤늦게 수정했다. 사진은 황 의원의 수정 전 게시글. (자료사진) 2021.11.29.ⓒ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