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고경표, 코로나19 확진…“백신 접종 2주 지난 상태”

정우성, 아름다운예술인상 굿피플예술인상 수상ⓒ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정우성과 고경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 모두 백신 2차 접종 후 2주 이상 지난 상태에서 돌파 감염됐다.

30일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에 따르면, 정우성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정우성은 지난 26일 열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참석해, 이정재와 함께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정재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7일 고담 어워즈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이정재는 행사 전날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아티스트컴퍼니는 "이정재와 정우성 모두 2차 백신 접종을 마친지 2주 이상 지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고경표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8월과 10월 화이자 백신 1·2차 접종을 마친 상황이었다고 소속사 씨엘엔컴퍼니는 전했다. 현재 고경표는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고경표는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을 촬영 중이다. 이번 확진으로 촬영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고경표 자료사진ⓒ양지웅 기자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vnews@vop.co.kr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