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대장암으로 3개월 시한부 선고받아” 눈물

오은영 박사ⓒSBS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오은영이 2008년 대장암 선고를 받았던 기억을 털어놨다.

오은영은 30일 방송된 SBS 예능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 출연해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방송에서 오은영은 자신을 닮은 마네킹이 관 속에 들어가 있는 것을 보고 '앞으로 남은 삶이 일주일밖에 없다면 무엇을 하겠느냐'는 질문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해 그가 가장 먼저 꺼낸 기억은 2008년 44살 때 겪은 대장암 선고와 투병이었다.

그는 "2008년도에 건강 위기가 있었다"며 "대장암이 발견돼서 우리 아들이 초등학생이었는데 너무 미안했다. 우리 남편,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다. 너무 그리울 것 같고. 그래서 이 장면을 보니까 그때 힘들었던 마음이 다시 떠오르면서 눈물이 난다. 요즘 제가 잘 운다"고 말했다.

그가 택한 삶의 마지막 일주일은 소중한 사람들과 친구들을 다시 한번 만나는 일이었다. 소중한 인연 중에는 김주하, 정미정도 있었다. 당시 MBC 기자였던 김 앵커는 오 박사를 취재원으로 만났다. 또 다른 인물은 바로 오은영의 대장암 수술을 했던 의사 윤동섭이었다.

오 박사는 윤 의사를 찾아가며 "(대장암 이후) 처음에는 6개월에 한 번씩 (검사를) 받고, 지금은 1년에 한 번씩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복부 초음파 하던 후배가 담낭이 이상하게 생겼다고, 수술 두 개를 해야겠다고 했다. 조직검사 보낸 것 중에 대장암이 발견돼서 그랬다"며 "'전이 가능성이 있나'라고 물었더니 없다고는 못한다고 했고 '그렇다면 얼마나 살 수 있어' 라고 물었더니 '한 3개월이요?' 그러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때를 기억해보면 귀는 소리가 아득하고, 멀리 들리고. 심장이 툭 떨어지는 그런 느낌이었다"며 "굉장히 사실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오은영은 과거 방송된 SBS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에 함께 출연했던 송은이도 만났다. 오은영은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촬영하고 늦게 들어가면 아들이 '엄마 멍들었네' 하면서 마음 아파했다. 아이가 초등학생이었다"며 "더 마음 아팠던 건 아들이 자신은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를 안 본다고 하면서 '엄마가 내 옆에 더 있어 줬으면 좋겠는데 저기 있어서 속상하다'고 해 눈물이 왈칵 났다"고 회상했다.

송은이와 오은영은 해당 방송에 출연했던 아이들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궁금해 했다. 이어 방송에 출연했던 아이들이 중학생으로 의젓하게 성장해 나타났다. 물에 집착해 요붕증 진단을 받은 형제는 직접 만든 요리를 선물하기도 했다. 송은이와 오은영은 흐뭇한 모습을 보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