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노제 “‘스우파’ 출연하고 광고료 70배 올랐다”

MBC '라디오스타' 예고편ⓒMBC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으로 인기를 얻은 댄서 노제가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1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박소현, 홍현희, 노제, 아누팜이 출연해 ‘버티면 뜬다!’ 특집을 꾸민다.

노제는 최근 Mnet 댄스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해 ‘대세’ 반열에 오른 댄서다. 직접 창작한 ‘헤이 마마’(Hey Mama) 안무로 큰 인기를 얻었다.

이날 녹화에서 노제는 “TV로만 보던 ‘라디오스타’에 나올 때, 인기를 실감한다”라며 첫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스우파’ 출연 이후) 광고료가 70배 올랐다. CF 10여 개를 찍었다”라고 말해 출연진에게 놀라움을 안겼다고 한다.

노제는 자신이 ‘스우파’로 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어려서부터 ‘될성부른 떡잎’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학창 시절부터 “왜 아이돌을 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며 이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고, 댄서의 꿈을 이루기 위해 부모님 앞에서 무릎까지 꿇었던 과거도 공개한다.

이어 그는 자신이 ‘스우파’ 출연 전부터 K-POP 팬들 사이에서 유명 인사였다고 밝혔다. 앞서 엑소 카이의 ‘음(Mmmh)’ 무대에 백업 댄서로 서며 SNS에서 화제의 인물로 등극한 일이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노제는 “인기가 급상승하자 오히려 위축됐었다”라고 고백했다고 한다.

이외에도 노제는 최근 댄스 외에 새로운 분야인 연기에 도전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상대 역할인 옹성우의 애드리브에 입을 틀어막고 울었다”라고 털어놔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노제는 이날 ‘스우파’를 패러디한 유튜브 콘텐츠 ‘스트릿 개그우먼 파이터’에서 ‘노이로제’ 캐릭터를 만든 홍현희를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함께 꾸밀 컬래버레이션 무대도 펼쳐질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