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지옥’ 박정민 “짜증 연기, 대부분 애드리브”

배우 박정민ⓒ넷플릭스

“극 자체가 굉장히 극단의 상황에 놓여 있으니까, 그 안에 존재하는 사람마저 극단의 연기를 하면 관객들이 피로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죠. 땅에 발 붙이고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했어요.”

지난달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에서 ‘배영재’를 연기한 박정민은 “화가 나고 좋지 않은 감정들이 올라올 때쯤 배영재라는 인물이 그런 부정적인 감정을 긁어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그가 연기한 ‘배영재’는 ‘정진수’(유아인 분), ‘진경훈’(양익준 분) 등 1~3화의 인물들을 이어 후반부를 이끌어나가는 주요한 인물이다. 고지와 시연, 새진리회에겐 일절 관심을 두지 않는 평범한 소시민이지만, 아내 ‘송소현’(원진아 분) 사이에 태어난 아이 ‘튼튼이’가 고지를 받으며 급박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직전 영화 ‘기적’에서는 고등학생이었는데 이번에는 애 아빠로 나오게 돼서 느낌이 이상한데요. 부성애는 아직 겪어보지 못한 감정이라, 느껴본 감정 중 가장 가까운 것이 뭘까 고민하다 우리 가족을 떠올렸어요. 가족 중에 누군가가 고지를 받는다면 저는 아들로서, 오빠로서 이 상황에 어떻게 대처해나갈 것인가, 그런 가정을 하며 연기했어요.”

시연과 고지, 새진리회와 화살촉으로 혼란을 겪는 사회에서 배영재는 시종일관 염세적이고 회의적으로 나온다. 돋보이는 것은 ‘짜증’ 연기다. 인상을 찡그리고 툭툭 내뱉는 한 마디 한 마디는 “진짜 직장인 같다”, “제일 현실적이다” 등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는 ‘이선균을 잇는 짜증 연기 2세대’라는 별명도 붙었다.

“(반응을) 안 보려고 해도 자꾸 보여서 볼 수밖에 없었어요. 넷플릭스에서 짜증 연기만 모아서 영상도 만들어 주셨더라고요. 제가 감히 이선균 선배님과 비교될 건 아닌 것 같고요. 제가 이런 관심을 받아 본 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헤이 마마’를 췄을 때 이후 처음인 것 같아 감회가 새롭네요, 하하. 제 친구들도 신기한지 제 이름을 검색해보고 재미있는 소식을 알려주기도 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그러나 배영재 캐릭터는 원래부터 이다지도 툴툴대는 성격은 아니었다고 한다. 오히려 대본 상의 배영재는 다소 평면적이고 지루하게 느껴졌다는 게 박정민의 설명이다. ‘지옥’의 메시지와 서사가 마음에 들어 출연을 결정했으나, 막상 배역을 받아보니 그의 눈에는 보충해야 할 면이 많았던 것이다.

“저는 배영재를 보고 대본을 선택한 게 아니라, 시리즈의 1~3화에 해당하는 분량을 만화로 보고 감탄해서 출연하고 싶다고 감독님께 말씀드렸던 케이스거든요. 그래서 받은 게 배영재였는데 받아보니 곤란했죠. 원작이든 시리즈든 배영재가 평면적이었거든요. 4~6화를 이끌어나갈 때 조금 재미가 없을 수도 있겠다, 우려가 됐어요. 그렇다고 제가 ‘짜증이 많은 사람으로 정해야지’라고 결정했다기 보다는, 이 사람이 처해 있는 상황 자체가 좀 짜증이 나는 상황이라고 생각했어요.”

시리즈는 비현실적인 소재를 다룬 이야기지만 배영재의 현실적인 캐릭터성과, 박정민의 연기 덕에 마치 있을 법한 상황으로 보여지게 됐다. 특히 중얼중얼 혼잣말로 투덜거릴 때, 상사와 사소한 갈등을 빚을 때 등 배영재의 캐릭터성이 빛날 때의 대사들은 거의 박정민의 애드리브였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스틸컷ⓒ넷플릭스

“‘사람 봐가면서 엉뚱한 소리를 해야지, 추워 죽겠는데’ 이 대사도 애드리브예요. 그 때 너무 추웠거든요. 새진리회랑 회의실에서 대화할 때 ‘얼라리요?’ 놀라는 것도 애드리브예요. 갑자기 옆에서 소리를 지르길래 저도 모르게 말했는데 감독님이 쓰셨더라고요. 이런 식으로 만든 대사가 많아요. 배영재가 대본에선 대사가 별로 없었거든요. 그래서 어떻게든 캐릭터를 만들어야겠다 싶어서 중간 중간 말 할 수 있을 때 계속 말했어요. 차에서 ‘어우 안 보여, 안 보여’ 이런 식으로 궁시렁거리는 것도 제가 다 만든 거고요. 대본 한 번 봐야겠어요. 제가 어디까지 대사를 만들어냈는지 확인해야 할 것 같아요, 하하.”

극의 후반부를 이끌어 가는 배역으로서 부담감도 있었지만, 배영재라는 인물이 시청자들의 답답한 심정을 잘 짚어줄 수 있는 인물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박정민은 설명했다.

“1~3화에 제가 좋아하는 배우들이 많이 나오고, 제가 좋아했던 부분도 1~3화 분량이라서요. 4~6화가 재미없으면 독박 쓰는 게 아닌가 하는 부담도 있었는데, 생각보다 빨리 떨쳐냈어요. 초점을 맞춘 부분이 있다면, 앞전 이야기를 보면서 답답하고 화가 나고, 좋지 않은 감정들이 올라왔을 때 쯤 배영재라는 인물이 그런 부정적인 감정을 긁어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어요. 그런 생각 때문에 애드리브를 더 섞어서 한 부분도 있고요. 다행히 잘 알아주셨는지 배영재가 시원했다고 하는 분들도 계셔서 감사해요.”

배우 박정민ⓒ넷플릭스

한편 박정민은 ‘지옥’ 원작 단행본의 추천사를 직접 요청해 쓸 정도로 만화의 팬임을 자청한 바 있다. 그가 생각하는 ‘지옥’의 매력은 무엇일까. (추천사 일부:“‘지옥’으로의 예언이라는 단순하면서도 극적인 설정 하나로, 책은 이 시대의 불안을 명확하게 드러낸다. (중략) 의견마저 정보가 되어가는 세상에서 과연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왜 믿고 있는가. 생각해볼 만한 시간을 주는 책이다”)

“굉장한 은유와 메시지를 포함하는 작품이자, 말할 거리가 많은 작품이라고 생각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 작품을 종교적으로 해석하기 보다는, 사람들의 맹목적인 믿음과 시선이 가져오는 비극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고요. 작품을 보며 ‘어디까지가 옳은 걸까’,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 걸까’, ‘나라고 화살촉 같은 사람이 되지 않을 수 있을까’, ‘나는 그들과 아예 다른 사람인가’ 같은 자문을 많이 했어요. 이야깃거리가 많으면서 해석의 여지도 다양해서, 관객들이 좋아해주는 게 아닐까 해요.”

‘지옥’은 지난달 19일 넷플릭스에서 6화 전편이 공개됐다. 청소년 관람 불가.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