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서울 아파트 제어시스템 해킹당해…해커 임의 조작 시 입주민 피해 우려”

국가정보원 해킹 자료사진ⓒ민중의소리/뉴시스

서울의 한 아파트 설비 자동제어시스템이 해킹된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최소 260개 건물에 동일한 시스템이 보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정보원은 최근 외국을 대상으로 한 해킹 공격에 악용된 국내 IP 정보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서울 소재 한 아파트에 설치된 설비 자동제어시스템(아파트 내 시설물 관리용) 서버가 해킹된 사실을 확인하고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유관기관 합동 조사 결과, 해킹을 당한 해당 시스템은 올 3월 최초 해킹 후, 원격제어 프로그램이 설치돼 40개 국가에 소재한 인터넷 서버를 공격하는 경유지로 활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파트 설비 자동제어시스템은 아파트·빌딩 냉난방기, 배수펌프, 저수조, 우수조, 냉난방기 팬, 난방수 온도조절 등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으로, 해커가 임의 조작하면 제2·3의 입주민 피해로 연결될 수 있다.

국정원은 “현재 사건 조사와 유관기관 협의 등 후속 조치 중임에도 예방적 차원에서 국민에게 선제적으로 정보를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해킹된 시스템이 한 업체를 통해 최소 260개 국내 아파트·빌딩 등에 보급됐고, 현재 10여 개 업체가 동일 시스템을 납품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국정원은 조사 결과 관련 내용을 유관기관, 국내 보안업체, 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NCTI·KCTI)에 신속히 전파해 동일한 시스템을 사용 중인 전국의 아파트 등을 최우선 점검할 수 있도록 조치 중이다.

한편, 국정원은 유관기관과 해당 서울 소재 아파트를 점검해 피해 시스템에 대한 외부 인터넷 접근을 차단하고, 현재 해킹 공격 주체와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확인 중이다. 해외 협력 기관에도 해킹에 활용된 악성코드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해 공격 주체 규명에 필요한 정보 공유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국정원은 “최근 아파트 월패드 등 공동관리주택에 대한 해킹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고, 이란은 주유 보조금 수급용 카드시스템이 해킹돼 이란 전역 주유소가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하는 등 사이버 해킹이 국민 일상에 막대한 피해를 끼쳐 국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