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소장 “오미크론 변이,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해 고무적”

미 전문가, “계속 확산 가능성... 백신 접종 서둘려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5일(현지 시간) CNN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변이보다 덜 위험하다고 말했다.ⓒCNN 방송화면 캡처

미국 전염병 관련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위험도가 델타 변이보다 심각하지 않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5일(현지 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중증도에 대해 결론을 내리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면서도 “초기 데이터는 오미크론 입원율이 급격히 늘고 있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진자가 증가한 것을 지적하며 “오미크론 변이가 전파력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아직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이르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독성이 그렇게 심각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면서 “따라서 현재까지 나온 신호는 다소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현재까지 큰 위력적인 심한 증상은 없는 것처럼 보인다면서도, “델타 변이보다 덜 심각한지 또는 중증을 유발하는지는 판정이 나올 때까지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현재 50개 주의 약 3분의 1 지역에서 오미크론 변이 코로나가 감염자가 확인됐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ABC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가 앞으로 계속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소속 감염병 전문가인 마리아 반 케어코브는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중증이 아닌 사람이 많이 있더라도 몇몇은 입원 치료가 불가피할 것”이라면서, 오미크론 변이가 덜 위험하다고 해도 예방을 위해선 백신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