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어’인줄 알고 샀는데 ‘부시리’?... 식약처, 구별 방법 공개

방어와 부시리 구별법 자료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겨울철 별미 방어를 구입하는 소비자가 많아지자,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생김새가 비슷해 혼동되거나 일부 업자가 방어로 속여 판매하기도 하는 부시리와의 구별법을 소개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겨울철 방어와 부시리는 머리, 꼬리, 지느러미 형태 등으로 구별할 수 있다.

먼저 방어는 몸통 가운데 부분이 굵고 머리, 꼬리 부분이 가는 방추형 모양이다. 반면 부시리는 약간 납작하고 길쭉한 형태를 갖고 있다.

윗턱의 끝부분 모양으로도 방어와 부시리를 구분할 수 있다. 방어는 끝부분이 각이 져 있고, 부시리는 둥근모양을 하고 있다.

지느러미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방어는 가슴 지느러미와 배 지느러미가 나란히 있다. 하지만 부시리는 가슴지느러미보다 배 지느러미가 뒤쪽으로 나와 있다. 꼬리지느러미도 방어는 꼬리 사이가 각이 진 반면 부시리는 둥근 모양새를 하고 있다.

횟감으로 손질한 뒤에도 살의 색을 통해 구분할 수 있다. 방어는 살 전체 적으로 붉은 색을 많이 띄는 반면 부시리는 방어에 비해 밝은 빛깔을 띤다.

식약처는 “식별이 어려운 유사 어종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자 어종의 진위 여부를 판별하는 형태학적 판별법과 유전자 분석 방법 등을 개발해 소비자와 관련 업계에 지속적으로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