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안철수, ‘이재명·윤석열 쌍특검’ 추진 공감대 확인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로 회동을 갖기 위해 각각 들어가고 있다. 2021.12.6ⓒ뉴시스

정의당 심상정·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6일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관련 ‘쌍특검’ 추진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

정의당 배진교,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두 후보가 회동에서 “이번 대선이 양당 기득권을 지키는 선거가 아니라 시민의 삶을 지키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는 것에 인식을 같이 한다”는 전제하에 후보 등록 전까지 ‘쌍특검’을 통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후보 등록 전까지 대장동 개발·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진실이 규명돼 부패에 연루된 후보가 등록하는 불행한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두 후보는 “양당체제에 경종을 울리는 대선이 되어야 한다”고 쌍특검 도입의 의미를 규정했다.

‘쌍특검’과 관련해 배진교 원내대표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상설특검을 하되, 상설특검에 있어서 기득권 양당은 후보자 추천(권한)을 내려놓으라고 하는 것이고, 그 추천과 관련해서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추천위원회를 구성해서 추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후보는 양당체제 개선을 위한 대선 결선 투표제 도입 및 다당제게 가능한 선거제도 개혁을 함께 해나가겠다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또한 “이번 대선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대통령 선거가 되어야 한다”며 “확진자 1만 명 이상 수용이 가능하고, 중증 환자 2천 명 이상 치료 가능한 병상 및 의료진 확충,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손실보상을 할 것을 촉구한다”는 데 공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