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톱 김종인’ 내세워 이미지 변신 꾀하려는 윤석열 “지지 기반 넓히자”

‘윤석열 선대위’ 닻 올렸지만, 갈등 요소는 여전…윤석열 “조금씩 생각 달라도 원팀 돼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을 마친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2021.12.06.ⓒ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내년 대선까지 윤석열 후보를 뒷받침할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6일 공식 출범했다. 기나긴 줄다리기 끝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영입한 윤 후보는 '외연 확장'에 방점을 찍으며 본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우리 당과 대한민국을 확 바꾸자"고 외쳤다. 행사장 전면의 전광판에도 "윤석열이 확 바꾸겠습니다"라는 문구가 띄워졌다.

윤 후보는 "당의 혁신으로 '중도'와 '합리적 진보'로 지지 기반을 확장해, 이들을 대통령 선거 승리의 핵심 주역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당의 혁신으로, 더욱 튼튼해진 당 조직으로, 더 넓혀진 지지 기반으로, 승리의 문을 향해 달려가자"고 강조했다.

그동안 윤 후보가 주로 보여준 모습은 '기득권 보수'에 가까웠다. 반노동, 친시장적 발언이나 부동산 부자들을 옹호하며 종부세 전면 재검토를 예고한 것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영입 이후 윤 후보가 기존의 보수 색채를 완화하고 중도층을 공략하는 행보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윤 후보에게 당 기구였던 '약자와의 동행위원회'를 후보 직속으로 놓고,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을 것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 후보는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의 난맥상을 의식한 듯 '원팀 정신'을 강조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이라며 "이제부터는 100가지 중 99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의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거친 비판도 빠지지 않았다. 그는 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부동산 정책 등을 지적한 뒤 "우리는 이 지긋지긋한,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며 "지겹도록 위선 정권을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만에 하나라도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계속 있을 두 번의 선거도 뼈아픈 패배를 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그리고 우리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그렇게 사라질지도 모른다"고 으름장을 놨다.

윤 후보는 자신이 만들어갈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는 ▲기본이 탄탄한 나라 ▲공정이 상식이 되는 나라 ▲기회가 풍부한 나라라는 키워드로 설명했다. 다만, 이 역시 기존의 원론적인 구호를 되풀이하는 수준이었다.

연설 말미에는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안전망을 갖추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그는 "지금 우리의 현실을 보면 무주택 가구가 절반에 가깝고 근로자 3명 중 한 명은 비정규직이다. 또 6가구 중 한 가구가 빈곤층"이라며 "이분들이 더욱 튼튼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두툼하고 촘촘하게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적지 않은 진통을 겪어온 끝에 선대위는 무사히 본궤도에 올랐지만, 갈등의 요소까지 완전히 제거된 건 아니다. 당장 이날 출범식에는 경쟁 주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간 냉랭한 분위기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당 안팎에서는 경제 철학이 다른 두 사람이 대선 의제를 두고 충돌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출범식 후 기자들과 만나 "정권교체라는 목표, 또 집권 후에는 국민 행복 보장이라는 목표를 위해서는 우리가 원팀이 돼야 한다"며 "서로 조금씩 생각이 달라도 다 힘을 모아서 더 시너지를 발휘해서 잘해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일축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게 빨간색 목도리를 둘러준뒤 포옹하고 있다. 2021.12.06ⓒ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