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건희 공개 행보 시점 질문에 “집에 가서 물어보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06.ⓒ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6일 공식 출범한 가운데, 윤석열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의 공개 행보 시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립픽공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돔(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배우자의 공개 행보 시점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제가 오늘 집에 가서 제 처에게 한번 물어보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지금까지 배우자의 공개 행보는 전무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과 달리 국민의힘 선대위는 '배우자 비서실'이라는 별도의 조직도 두지 않았다.

같은 날 김재원 최고위원은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은 (윤 후보의 배우자가) 내조를 충실히 잘하고 있다고 전해 듣고 있다"며 "공식 선거운동은 아직 한참 후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저런 필요성과 사정을 봐서 참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