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 정부 사절단 불참

사키 대변인, “선수단 참여는 허용 방침”... 중국 외교부, “반격 조치 취할 것”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이 중국의 인권 탄압을 내세워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했다.

미 CNN방송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 게임에 어떤 외교·공무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이유로 중국 정부의 지독한 인권 유린과 신장에서의 잔학 행위(atrocities)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미국 대표단은 그렇게 참가할 수 없고, 그러한 팡파르(fanfare)에는 기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다만 선수단 파견에 관해서는 “이 순간을 위해 준비해 온 선수들을 불리하게 하는 건 옳은 조치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면서 허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결정으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의 이날 외교적 보이콧 방침은 오는 9~1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주도하는 약 110개국이 참여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발표됐다. 한국도 참석 대상인 이 회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역점을 두어 추진해온 국제 행사라는 평가를 받는다.

따라서 이번 조치는 미국의 전 세계 동맹국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동맹국 외교적 보이콧 참여 독려 여부에 관해서는 “그들에게 우리의 결정을 알렸다”면서 “그들이 결정을 내리게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함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서방 국가들이 연쇄적으로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외신들은 현재 영국, 캐나다, 호주 등이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의 결정에 관해 “외교적 보이콧은 미국 선수들의 참여는 허용하지만, 미국의 가장 큰 군사적·경제적 경쟁자(중국)에게는 중대한 정치적 모욕(snub)”이라고 평가했다. AP통신은 “중국은 강력한 대응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고 전했다.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관한 질의에 “만약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미중 관계는 더욱 급랭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