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난 노동자 편, 150만원 받고 일하고 싶다는데 못하게 하면 안 돼”

“노총이 노동자 전체 대변하는 건 아니지 않나, 사용자가 사업 못 하면 노동자에 도움 안 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반노동 인식'을 드러내는 발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았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14일 자신이 "노동자 편"이라고 주장했다. 최저임금제와 주52시간제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내면서도, 자신이 언급한 노동환경 후퇴가 진정한 노동자를 위한 것이라고 강변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사용자 쪽에 치우친 노동관에 대한 지적을 받자 "대한민국뿐 아니고 다른 나라에서도 정치를 한다는 사람은 보수 성향이든, 진보든 가릴 것 없이 노동자 편일 수밖에 없다"며 "표가 그쪽에 훨씬 더 많다"고 반박했다.

그는 "문제는 노동자들이 어떤 개별협상에서는 굉장히 유리한 결론을 얻었다고 해도, 사용자가 도저히 사업을 못 하겠다고 접으면 그게 과연 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는지를 봐야 한다"며 노동계 요구로 개선된 노동환경이 노동자 전체의 이익을 반영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우리 사회에서 현실적으로 근로조건에 관한 많은 강제적인 규정이나 결론이 일부가 추진하는 걸 가지고 다른 직역에 있는 노동자에게 강조된다면, 그분들이 원하지 않는 측면을 봐야 한다"며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노동자 전체를 대변하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노동정책을 다루는 정부는 노동자 전체를 봐야지, 힘 있는 노조 단체와의 정치적인 거래에 의해 노동정책을 결정하는 건 다른 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일 수 있다. 그런 면에서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며 "아무리 4차산업혁명, 디지털 사회, 플랫폼 사회라고 해도 노동이 없으면 돌아갈 수 없는 것이고, 노동의 가치를 경시해서는 사회와 국가가 운영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하게 노동자를 위하려면 사용자도 투자하고 기업을 운영할 수 있게, 판을 깔 수 있게 해줘야 하기 때문에 그런 점을 고려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저임금제도를 불합리한 제도로 규정하고, 자신이 집권하면 이 같은 불합리한 제도를 철폐하겠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최저임금제 폐지라는 얘기를 한 적도 없고, 당연히 유지돼야 한다"고 거듭 해명했다.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과정을 호도하면서 저임금 노동을 조장하는 취지의 발언도 내놨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 과정 자체는 정확히 모르겠다"면서도 "지불능력이 있는 대기업과 연관 맺는 민주노총에서 정부를 압박해 정치적인 거래로 최저임금이 많이 올랐다고 가정한다면, 대부분 지불 능력이 없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함께 일하는 노동자 입장에서 보면 최저임금이 180만원, 200만원이라면 '나는 150만원이라도 충분히 일할 용의 있고, 일하고 싶다'는 데 못하게 한다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그런 사람을 고용할 수 없는 것이고, 결국 그분들 사업 규모는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일하고 싶은 사람은 아르바이트를 여러 개 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주는 기초생활보장제에 의해 생활할 수밖에 없는데 그게 과연 그분들이 원하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현재의 최저임금과 주52시간제는 이미 정해져서 후퇴하기는 불가능하다"면서도 "그러나 이걸 더 올릴 때, 임금의 경우에는 경제성장률이라든가 인플레이션률을 감안해야 하고, 주 52시간제도 68시간에서 단 1년 만에 16시간 줄였는데, 이게 경제계에 큰 충격을 주지 않았겠냐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