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극빈하고 배운 게 없으면 자유가 뭔지도 몰라” 또 막말 논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를 방문해 '전북 방문 기자회견'을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2.22.ⓒ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2일 "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것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무엇인지도 모를 뿐 아니라 자유가 왜 개인에게 필요한지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전라북도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연 대학생타운홀 미팅에서 'n번방방지법과 차별금지법 같은 국민의 자유를 침해하는 법안에 찬성하는 사람과도 함께 할 수 있나'라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의 이러한 발언은 저소득층 비하뿐 아니라 차별금지법과 n번방방지법에 동의하는 이들이 자유를 경시하고 있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어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윤 후보는 "일정 수준의 교육과 기본적인 경제 역량이 있어야만 자유가 존재하는 것"이라며 "(그래야) 자유가 무엇인지 알게 되고, 나한테 자유가 왜 필요한지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자유의 필요성을 알기 위해서라도 국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동체에서 어려운 사람들을 함께 돕고, 그 사회에서 산출된 생산물이 시장을 통해 분배되지만, 상당한 정도의 세금을 걷어서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 나눠서, 그분들에 대한 교육과 경제의 기초를 만들어 주는 것이 자유의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n번방방지법과 관련해선 "온라인에서의 성 착취가 근절돼야 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면서도 "국민의힘에서는 조금 더 제대로 (불법 성 착취물 유통을) 적발할 수 있고, 통신의 비밀이 조금 더 보장될 수 있게 연구해서 손보자는 것이지, 그 법률을 폐기하거나 근본적으로 잘못됐다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는 "차별을 금지하는 건 좋다"면서도 "차별금지법은 지금 논란이 많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국민이 합의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더 노력해야 하지 않나"라고 밝혔다.

한편, 윤 후보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국민 모두가 자유를 누려야 한다는 의미였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자 "그분들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그분들을 도와드려야한다는 것"이라며 "사는 게 힘들면 그런 걸 느낄 수가 없다는 것이다. 자유라는 건 가난한 사람이나 공부를 못 한 사람이든 간에 자유인들이 연대해서 자유를 느끼게 하려면, 그 분들에게 여건을 보장하게, 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자유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줘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너무 삶이 바쁘면 자유가 뭔지 느낄 수 있겠나"라며 "모든 국민이 자유인이 돼야지 많이 배우고 또 잘 사는 사람만이 자유인이 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