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호남서 민주화운동 갈라치기 “외국서 수입한 이념에 사로잡힌 것도”

문재인 정부 이념성 주장하다 나온 황당 발언

23일 호남을 방문 중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자료사진.ⓒ뉴시스 / 공동취재사진

1박 2일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 중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3일 문재인 정부의 이념성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민주화운동을 갈라치기 하는 발언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전라남도 순천시 한 호텔에서 열린 '전남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해 "80년대 민주화운동을 하신 분들도 많이 있지만, 민주화운동이 자유민주주의 정신에 따라 하는 민주화운동이 아니고 어디 외국에서 수입해 온, 우리나라 밖에서 수입해 온 이념에 사로잡혀서 민주화운동을 한 분들과 같은 길을 걸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그 시대에는 민주화라고 하는 공통된 목표가 있기 때문에 그것이 어느 정도 받아들여지고 이해가 됐다"며 "그러나 실제 문민화가 되고 정치에서는 민주화가 이뤄지고, 사회 전체적으로 고도 선진사회로 발전해 나아가는 데 엄청난 발목을 잡아 왔고, 지금도 여전히 그렇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이념적으로 편향됐고, 이 때문에 정부의 실정이 이어지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는 과정에서 나왔다.

윤 후보는 "2017년 5월 이후 지금까지 한번 잘 돌이켜보시길 바란다"며 "도대체 문재인 정부가 뭐 잘한 게 있는지, 외교·국가 안보·경제·보건정책·주택정책, 국민의 삶과 직결되고 이 나라의 국격과 직결되는 모든 현안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잘해서 박수를 보내주고 싶은 게 과연 있었는지 한번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시대착오적인 이념으로 엮이고, 똘똘 뭉쳐진 소수의 이너서클이 돌아가면서 국정을 담당하기 때문"이라며 "정부에서 인사를 발표할 때마다 한번 보라. 어떻게 저런 사람들이 저 위치에 있나"라고 맹비난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