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내 괴롭힘, 임금 낮고 노조 없으면 더 심각하더라

직장 내 괴롭힘 ⓒ일러스트: 박지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괴롭힘 발생 빈도가 줄어들긴 했으나, 괴롭힘을 경험한 직장인 33%가 심각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직장갑질119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0일 직장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최근 1년 간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28.5%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 7월 16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직후인 그해 10월 조사 때 나온 44.5%에 비해 16%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다만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했다고 응답한 이들 중 33.0%는 괴롭힘 수준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특히 급여와 고용 안정성이 낮고, 노조가 없는 사업장에서 심각한 직장 내 괴롭힘이 상대적으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괴롭힘 수준이 심각하다는 응답의 경우 월 임금 150만 원 미만(48.3%), 비정규직(36.8%), 비노조원(33.9%) 응답률이 임금 500만 원 이상(31.1%), 정규직(30.7%), 노조원(28.8%)보다 높았다. 법 시행 이후 괴롭힘이 줄었다는 응답 역시 월 임금 150만원 미만(46.0%), 여성(50.1%), 5인 미만 사업장(51.6%)의 경우는 월 임금 500만원 이상(71.4%), 남성(63.2%), 공공기관(68.7%)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된 대상은 임원이 아닌 상급자가 41.8%, 대표·임원·경영진 등 사용자 24.9%, 비슷한 직급 동료 21.4%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되고 있음에도 신고 비율은 매우 낮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신고했다는 응답자는 8.1%에 불과했다. 신고하지 않은 이유와 관련해서는 68.4%가 “대응을 해도 상황이 나아질 것 같지 않아서”라고 응답했다.

권두성 직장갑질119 대표는 “사각지대인 5인 미만 사업장과 특수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도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적용 대상이 돼야 한다”며 “실질적인 변화를 끌어내는 조직문화 점검과 예방 교육을 의무화하는 것이 직장 갑질을 줄이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민중의 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이번달 강경훈 기자 후원액은 50,000원 입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