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TV토론 무산에 비판 거세자 ‘남 탓’ 나선 국민의힘

TV 토론은 11일로 날짜 바꿔 재추진…국민의힘 “11일 토론 참여”, 민주당 “우린 열려 있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6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지역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02.06. ⓒ뉴시스

국민의힘의 어깃장으로 8일 열릴 예정이었던 여야 4당 대선 후보 TV 토론이 무산된 가운데, 11일로 날짜를 바꿔 다시 추진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은 8일 토론 무산의 책임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에 떠넘기는 등 '남 탓'에 나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은 6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실무협상 과정에서 안철수 후보 측은 8일 관훈 토론이 예정돼 토론 진행을 하루 이틀 정도 늦출 수 있는지를 타진했었고, 이에 국민의힘은 10일을 수용했다"며 "이후 다른 당과의 일정 조율 과정에서 11일이 좋다는 의견에 따라, 윤석열 후보는 다른 일정을 조정하고 11일 토론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한국기자협회와 여야 4당 관계자가 참여한 실무협상에서는 국민의힘이 여러 조건을 제시하면서 난항을 겪었고 8일 토론은 결국 무산됐다.

실무협상 참석자들의 설명을 종합해 보면, 국민의힘은 토론을 주최하는 기자협회와 주관 방송사로 선정된 JTBC의 '편향성'을 문제 삼으며 8일 토론을 거부했다. 이 과정에서 윤석열 후보의 건강 등을 이유로 토론회를 2~3일 미루자는 주장도 나왔다.

이 같은 협상 내용이 공개되자 국민의힘이 납득하기 힘든 이유를 대며 의도적으로 토론을 무산시킨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성일종 단장이 입장을 내고 토론 연기 주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에서 먼저 타진한 것이라고 책임을 전가한 것이다.

국민의당은 즉각 반발했다.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홍경희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성 단장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른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4자 토론의 무산 책임을 국민의당에게 전가하려는 후안무치한 행태로 규정한다"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어제 룰 미팅을 하며 8일로 예정된 관훈토론으로 인해 일정 변경 여부를 타진했으나 국민의힘 포함 타당 실무자 및 관계자들이 난색을 표하자 즉각 8일로 수용해 정리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최 측과 방송사의 편향성을 문제 삼고 나중에는 윤 후보의 건강 문제까지 언급하며 토론을 무산시키더니 이제 그 책임을 국민의당에 전가하려는 국민의힘의 저의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성 단장이 낸 이번 입장은 지금까지 국민의힘이 주장했던 내용과도 다소 차이가 있다. 전날 협상단이 밝힌 입장에서는 8일 토론 무산의 원인에 대해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TV토론협상단 황상무 특보 역시 6일 오전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국민의당의 토론 연기 제안은 큰 문제 없이 정리된 사안이라는 점을 확인해 준 바 있다. 황 특보는 "(국민의당 주장에) 우리도 미뤘으면 좋겠다고 했다"면서도 "한참 있다가 안 후보 측은 8일에 하겠다고 해서, 그러면 그 문제는 관두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마치 국민의당의 토론 일정 연기를 주장했고, 이후 다른 당과의 논의 끝에 11일에 열리는 토론에는 참여할 수 있다는 식의 입장을 낸 것이다. 여기서 국민의힘의 책임은 쏙 빠져 있었다.

2차 대선 후보 토론, 11일에는 열릴까
민주당·국민의힘·정의당 ‘동의’
국민의당은 내부 논의 중


일단 8일 무산된 TV 토론은 11일에 추진하는 것으로 다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토론을 주최하는 기자협회는 6일 오전 각 정당 측에 '오는 11일 종편 4사가 공동 주최하는 토론을 추진할 예정이니 가부를 알려달라'는 취지의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도 후속 협상 제안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날짜를 바꿔 제안이 왔다고 보고받았다"며 "(민주당은) TV 토론은 가능한 4자가 하는 것으로 원칙을 세우고 날짜를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박주민 방송토론콘첸츠단장은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기자협회에 우리는 열려 있고, 11일도 가능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선거대책본부 정호진 선임대변인도 통화에서 "우리는 언제든 토론에 환영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은 공식 제안을 받은 바 없다며 내부 논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의당 홍경희 대변인은 통화에서 "우리는 8일에 4자 토론을 하는 조건 하에 협상을 추진하고 있었기 때문에 (11일 토론은)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를 방문 중인 윤석열 후보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당 협상단과는 또 다른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토론을 회피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을 받자 "토론을 피하고 말고 할 일은 없다"며 "지금이라도 8일 날 할 가면 하라"며 "저는 내일 저녁에 해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