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청장 포함 치안감 이상 9명 사의 표명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관련 책임 통감”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24일 오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뉴시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24일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해경청은 이날 “정 청장은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정 청장 외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8명도 동시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앞서 해경은 2020년 9월 서해에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군 총격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사망 당시 47세)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사건이 발생한 지 일주일가량 지난 시점이었다.

‘월북’ 판단의 주요 근거는 우리 군 당국이 북한의 통신 신호를 감청한 첩보와 전문기관을 동원해 분석한 해상 표류 예측 결과 등이었다. 특히 이씨가 “월북을 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아울러 해경은 당시 이씨가 사망하기 전 자주 도박을 했고 채무가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를 월북 판단의 근거로 들기도 했다.

하지만 해경은 1년 9개월만인 지난 16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북한 해역까지 이동한 경위와 월북 의도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중간 수사 결과 내용을 번복했다. 이날 이 사건을 ‘수사중지 결정’으로 종결했다고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다.

이후 정 청장은 지난 22일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동안 이씨의 유가족은 “해경이 충분한 조사없이 일방적으로 월북을 단정하고 있다”며 반발해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