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고’로 민생 타격 심각해...정부 적극 대응 나서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자료사진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 ‘3고’로 인해 민생이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했다.

25일 이 고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을 놓고, 골든타임을 놓쳐선 안 된다. 의지라도 밝히고 지혜와 대책을 모으고, 가능한 정책 수단을 최대한 빠르게 실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고문은 “듬직한 국가의 모습으로 경제주체들의 ‘심리적 물고’를 돌리는 것이야말로 경제위기 극복의 첫 단추”라며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자. 한시적 공매도 금지로 개인투자자들이 숨 쉴 공간이라도 열고, 유류세 한시적 중단으로 급한 불 끄기부터 해보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이어 이 고문은 “민생과 경제 문제 해결에 네 편 내 편 진영이 어디 있겠느냐. 민생 위기 탈출을 위해 모두가 적극 협력하고 함께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풀어야 할 일들은 저부터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야·정이 힘을 모으는 거국비상경제대책위원회를 제안한 바 있다”면서 “정부의 조속한 검토를 다시 요청한다”고 재차 당부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