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정월대보름 한마당 2월 24일~25일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관장 박종강)은 2024년 2월 24일(토)과 25일(일) 새해맞이 전통문화 체험행사 ‘정월대보름 한마당’를 개최한다.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관장 박종강)은 2024년 2월 24일(토)과 25일(일) 새해맞이 전통문화 체험행사 ‘정월대보름 한마당’를 개최한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의 정월대보름 한마당 행사는 첫날인 2월 24일 오전 11시 30분에 첫 행사를 시작으로 매 회차 30분간씩 3회(11:30 / 13:30 / 15:30)에 걸쳐 30분간씩 ‘나쁜 습관 날리는 연 만들기’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체험은 매 회차당 20명 선착순 현장 접수(무료)로 진행되며, 25일에는 사전 접수 또는 신청없이 ‘올해 운수 윷점 보기’, ‘나는야 부럼 가족! 내 이름은 무엇일까요?’ 체험이 상설 운영된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의 ‘정월대보름 한마당’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음력 1월 15일을 기념하여, 나쁜 운을 보내고 복을 기원하는 세시풍속 ‘액막이연’, ‘윷점’, ‘부럼’을 중심으로 기획되었다. ‘액막이연’은 액운을 보내고 복을 기원한다는 뜻을 지닌 ‘송액[送厄]’ 또는 ‘송액영복[送厄迎福]’이라는 글귀를 쓴 연을 하늘 높이 띄우고, 연줄을 끊으면 연 주인의 나쁜 기운을 멀리 날려 보내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다른 체험행사인 ‘올해 운수 윷점보기’는 우리 조상들이 즐겨하던 놀이로, 이순신 장군 또한 한 해의 운세를 점쳤다고 ‘난중일기’에 기록되어 있을 만큼 남녀노소 모두 윷놀이와 함께 즐겨하던 풍속이다.

이와 함께 진행되는 ‘나는야 부럼가족! 내 이름은 무엇일까요?’는 정월대보름 아침 일찍 일어나 호두, 땅콩, 밤 등을 깨물며 “1년 내내 무사태평하고 부스럼(종기)이 나지 않게 해 주세요”라고 빌며 건강한 치아와 피부를 지키고자 했던 풍습이다.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관계자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한 해의 풍년과 건강을 기원했던 전통 풍습을 계승하여 새로운 놀이문화를 발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며, “갑진년 새해를 시작하며 희망과 격려의 시간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체험행사를 준비했기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