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강원 신임 예술감독, 김창환·김진미 선임

김창환 강원특별자치도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왼쪽), 김진미 강원특별자치도립무용단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강원특별자치도

강원특별자치도는 도립예술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채용 최종합격자를 발표했다.

김창환 신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전문사 취득 및 한양대학교 국악학(지휘전공)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재)국악방송 예술감독을 거쳐 지난 2년간 강원특별자치도립국악관현악단 상임 부지휘자를 역임했다. 2023 SPACE IN GANGWON 공연 프로그램 전곡 및 ‘해오름달의 하루’, ‘미락흘’ 등을 작곡하며 강원자치도만의 레퍼토리를 확장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이다.

김진미 신임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는 청주대학교 무용학과 학ㆍ석사, 세종대학교에서 무용학박사를 취득하고, 대전시립무용단 연습지도자, 청주시립무용단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를 역임했다. 제36회 서울무용제 ‘안무상’, PAF ‘올해의 춤 작가상’ 등을 수상했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이수자이기도 하다.

지난 2월 15일 공고를 시작으로 진행된 이번 채용은 각 분야별 1명 모집에 지휘자부문 6명, 안무자부문 16명이 지원해 최대 16: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다.

정광열 도립예술단장(경제부지사)은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실력 있는 예술감독들인 만큼 한층 더 안정되고 품격 있는 작품으로 도민들의 문화욕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경쟁력 있는 예술단으로 강원자치도를 넘어 대한민국 대표로 위상을 더욱 높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창환 지휘자는 “강원자치도립예술단 부지휘자로 시작한 이후 모든 순간이 소중하고 행복했다. 더 좋은 음악을 위해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진미 안무자는 “내가 날씨에 따라 변할 사람 같소? 라는 어느 희곡의 이 말이 제 인생의 뚝심을 주었다. 초심을 잃지 않고 단원들과 소통하며 강원특별자도를 담은 작품으로 창조와 확산을 위해 달리겠다”고 말했다.

위촉장 수여식은 오는 4월 1일 개최되며 임기는 2년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